23조6000억 규모 카타르 LNG선 100척 수주..청와대 "한국 조선
사무국 2020.06.05 60

 



자료사진=현대중공업





청와대는 4일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이 23조 6000억원 규모의 카타르 LNG선 100척 수주와 관련해 “한국 조선사의 기술력이 세계 최고라는 것을 입증해 주었다”고 평가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주에 들려온 카타르 LNG선 100척, 우리 돈으로 23조 원에 이르는 사상 최고의 수주 쾌거는 조선업계는 물론 국민들의 가슴을 뛰게 했다."면서 "이 두 소식은 과학기술 한국의 위상 강화 노력의 결과이자 문 대통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위기 극복 방안으로 제시한 ‘선도형 경제’ 실현 가능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윤 부 대변인은 "지난해 1월 정상회담 당시 카타르는 LNG선 발주 계획을 밝혔고,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이 최적의 파트너임을 강조했다”면서 이후 이어진 공식 오찬에서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대표 등이 초청되어 세일즈 전을 펼쳤다"고 전했다.

또한 “정상회담 후 양국 협력을 에너지 외에 의료, ICT 등으로 확장했고, 최근 카타르에 코로나19 관련 진단 장비 공급과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며 “양국의 신뢰가 LNG선 수주라는 열매를 맺는 토대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주의 일자리 창출 효과는 실로 막대하다"고 평가하고 "산업연구원 통계에 따르면 조선업 생산 10억 원당 취업 유발효과는 8.2명"이라며 "따라서 조선업에서 20조 원 생산이 이뤄지면 약 164,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조선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어온 부산·울산·경남 등의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조선업이 지역의 성장을 견인하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윤 부대변인은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가 지난달 '네이처 인덱스 2020 한국 특집호'에서 지난 3년간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정책을 상세히 소개했다고 알렸다.

이에 대하여 “네이처 인덱스가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을 재조명한 것은 그동안 우리나라가 꾸준히 과학기술 역량을 축적한 결과 이번 코로나 19 사태에서 전세계가 주목하는 위기극복 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윤 부대변인은 카타르 LNG선 수주와 네이처 인덱스의 평가에 대해 “과학기술 한국의 위상 강화 노력의 결과이자 문 대통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위기 극복 방안으로 제시한 ‘선도형 경제’ 실현 가능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오늘 말씀드린 조선 등 주력산업 경쟁력 제고, 과학기술 미래역량 확충은 모두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었던 내용”이라면서 “지난 3년간 문 대통령과 정부는 국민께 약속드렸던 100대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데일리경제(http://www.kdpress.co.kr)
부산시 ‘미래자동차 부품 생태계 지원’ 등 2개 선정… 국비 30억 확보
경남도, 스마트 뉴딜 新성장 동력 마련